default_setNet1_2

‘도박 연루’ 의혹 ‘여수시의원’ 제명 촉구

기사승인 2024.04.25  17:37:25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단체, 비례대표 검증 제대로 못한 민주당 사과해야!

 도박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현직 여수시의원에 대해 지역 시민단체가 의원 제명 요구와 함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연대회의)는 25일 “경찰은 도박과 연루된 여수시의원을 엄정 수사하고 해당 의원은 즉시 사퇴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연대회의는 “도박은 범죄이며 범법 행위자는 당연히 처벌받아야 한다. 더욱이 시민을 대표하는 시의원은 가중처벌을 받아야 마땅하다”며 “즉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18일 저녁 여수시 신기동 한 주택가에서 도박판이 벌어지고 있다는 112 신고로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주택 안에 있던 50~60대 남녀 5명의 신원을 확보했다는 언론보도를 인용하며 이같이 요구했다.

 또 “당시 도박판에는 현직 여수시의원인 A의원도 있었으며, A시의원은 경찰 단속을 피해 달아나기 위해 2층 계단에서 내려오던 중 넘어져 팔이 골절돼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에 연대회의는 현재 여수시의회는 제236회 임시회 회기 중으로 시의원들이 당연히 출석해야 하지만 해당 시의원은 병가를 사용해 회의에 불참하고 있어 시의원으로서 역할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사회적으로 문제가 심각한 도박과 같은 범법행위를 용인해서도 안 되고 묵과해서도 안 된다는 것을 선출직 공무원 모두가 인지하길 바란다”며 경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시의원의 품위를 훼손한 A의원의 의원직 자진사퇴와 여수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행동강령 조례 징계기준에 의한 윤리위원회 회부 및 의원 제명을 강하게 요구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비례대표의 검증을 제대로 하지 못했음을 공개사과하고 해당 의원을 제명 및 출당시킬 것을 요구했다.

 연대회의는 선출직 공무원 모두가 법치주의를 존중하고 윤리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을 주문하면서 경찰과 시의회, 더불어민주당에 해당 의원의 도박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한편 A시의원은 도박이 아닌 지인들과 재미로 한 것이고 도주가 아닌 몸을 피했다가 계단을 내려오는 과정에서 팔을 다치게 됐다며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규 기자

   
▲ 여수시의회.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