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의회 “日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규탄” 외

기사승인 2023.03.21  17:19:21

공유
default_news_ad1

- 국회의원과 지방의원 ‘상·하, 갑·을 관계’ 안돼!

 여수시의회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철회 촉구 결의안과 지역 민주열사 재조명 방안 마련 5분 발언으로 9일간의 제227회 임시회 일정을 시작했다.

 제227회 임시회는 21일부터 29일까지 9일간 진행되며 시정 전반에 대한 질문·답변과 각종 조례안·동의안 등 27개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여수시의회는 21일 제227회 임시회 1차 본회의 전 시의회 입구에서 전체 의원이 참여한 가운데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가 원전 오염수를 30년에 걸쳐 해저터널을 통해 태평양에 투기할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더불어 “일본 정부는 전문가들이 제시한 다양한 원전 오염수 처리 방법을 경제적인 이유로 외면하며 인류의 대재앙을 불러일으킬 해양 투기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만을 선택하는 우를 범하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정부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와 공조해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를 철회하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어업인 보호 및 피해 대책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진 1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강현태 의원은 지역 민주열사 재조명 방안 마련을 제언했다.

 특히 1960년 이승만 정권의 3·15 부정선거 규탄행사 준비 중 사망한 김용호 민주열사를 기리기 위해 추모사업 위원회 구성 및 운영을 제안했다.

 또한 ‘여수시 민주화운동 기념에 관한 조례’를 근거로 지역 민주화운동 기념 및 계승사업 등을 활성화할 것을 요청했다.

   
▲ 여수시의회 의원들이 21일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주재현 의원은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은 상·하관계나 갑·을 관계가 돼서는 안 된다고 발언했다.

 주 의원은 “우리 모두는 주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약속했고, 주민의 선택을 받아 이 자리에 섰다”고 의원의 역할을 강조하며 “갈등과 반목을 멈추고 지방자치 및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자”고 호소했다.

 송하진 의원은 외부기관 대상 촉구 건의·결의안의 회신율이 낮다는 점을 지적했다.

 송 의원은 지역현안 관련 건의가 주된 내용이므로 회신 여부를 모니터링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며, 정치적 이해관계로 인한 보여주기식 발의와 의원 간 반목을 지양하고 시민을 위한 건의·결의안 발의에 내실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정필 의원은 웅천지역에 여수시 인구의 10% 이상이 거주 중이고 지속적인 인구유입과 유동인구 증가가 예상된다며, 치안유지를 위한 파출소 및 과밀 행정수요 해소를 위한 웅천출장소 신설, 중·고등학교 이설을 요청했다.

 정신출 의원은 국동항 내 교통불편은 특정 건축물로 인해 발생 중이며, 해당 건축물은 이전에 시유지였던 곳에 세워졌다면서 건물 이전 또는 공유수면매립으로 도로확장과 시유지 매각 시 면밀한 예측 및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