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지훈련 메카 여수’···5천명 구슬땀

기사승인 2024.06.14  17:51:09

공유
default_news_ad1

- 요트·오픈워터스위밍 등 방문···市, 지원책 강구

 여수시가 국가대표팀 하계 전지훈련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달부터 오는 9월까지 요트, 오픈워터스위밍 국가대표 등 약 5천여 명이 전지훈련 메카인 여수를 찾는다.

 먼저 지난 3일 대한수영연맹 소속 오픈워터스위밍 국가대표팀 5명을 시작으로 10일에는 요트국가대표팀 선수단 28명이 소호요트경기장에서 소집해 훈련에 돌입했다.

 또한 7월에는 요트국가대표 상비군 30여명이 훈련에 합류한다.

 특히 요트국가대표팀 훈련기간은 오는 9월 30일까지 약 4개월간으로 470혼성, 49er, ILCA7, ILCA6, IQ FOIL, 포뮬러 카이트 등 다양한 종목에서 요트가 여수 앞바다를 누빈다.

 이와 함께 지난 동계시즌 여수에서 전지훈련을 마친 현대글로비스 럭비팀 30여명이 하계시즌에도 다시 여수를 찾을 계획이다.

 여수시와 여수시체육회는 맞춤형 스포츠마케팅 활동을 통해 전지훈련 유치에 열정을 쏟으며, 전지훈련팀에 공공체육시설 대관 및 사용료 지원과 여수 대표 특산품과 간식 제공, 관광·체험 비용 지원, 오·만찬 제공 등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여수시는 체력단련장 노후 운동기구 교체 및 체육시설 개보수 등을 통해 선수들의 기량향상을 위한 편의제공에 힘쓰고 있다.

 윤경희 체육지원과장은 “여수는 훈련에 적합한 온화한 기후와 체육시설 인프라를 갖추고 훈련과 함께 다양한 관광, 체험을 할 수 있어 전지훈련지로 인기가 높다”며 “더욱 많은 팀이 여수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지민호 편집기자

   
▲ 요트 국가대표팀 선수단이 소호요트경기장에서 하계 전지훈련을 시작했다.

지민호 편집기자 webmaster@newswide.kr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