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수시 “마을버스 사업자 선정 의혹” 논란

기사승인 2020.10.09  17:27:22

공유
default_news_ad1

- 여수여객 “시·동양교통이 1대씩 나눠 갖자 제안” 폭로

 여수~고흥 간 연륙·연도교 개통과 함께 육지가 된 낭도·조발도 등의 여수시 화정면에서 고흥을 잇는 마을버스 운영자 선정 과정에 잡음이 일고 있다.

 여수시는 여수~고흥 간 연륙·연도교 개통 후 지난 3월 낭도, 조발도 등 화정면에서 고흥을 잇는 마을버스 신설(2대) 계획을 세워 사업자 선정절차에 들어갔다.

 사업자 선정 절차에 따라 여수시 교통과는 2차에 걸친 평가를 통해 지난 4월 동양교통을 사업자(우선 협상자)로 선정했다.

 그러자 선정에서 탈락한 여수여객은 “여수시 교통과에서 동양교통에게 줘서는 안 될 점수를 줘서 평가결과를 조작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여수여객은 “이 사실을 밝혀 이의를 제기하자, 여수시는 상부에 질의해서 답변을 받아 처리한다면서 무려 5개월째 상부의 회신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간을 끌기 위한 핑계일 뿐, 상부에 보낸 질의 내용이 무엇이든 여수시의 평가조작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여러 사정상 9월 말까지 사업자를 결정하지 못하면 사업은 백지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쟁점은 1차 서류 심사과정에서 예비차량 확보 여부로, 동양교통은 자사 보유 차량을 확보하겠다고 제시했다. 여수여객은 전세버스를 임차 방안을 제시했다.

 이후 1차 심사에서 두 제시안 모두 만점을 받았지만 여수여객이 동양교통에 8m 미만 차량이 없다고 이의를 제기해 감점 처리됐고, 동양교통도 전세버스가 마을버스 사업에 투입될 수 없다는 관련 규정을 들어 이의를 제기하자 시는 국토부에 질의·답변을 통해 두 회사 모두 부적격으로 감점 처리했다.

   
▲ 여수~고흥 간 39.1㎞(백리섬섬길)를 잇는 11개 해상교량.

 이렇게 두 회사 모두 같은 항목에서 감점 처리됐지만, 차량 구입비와 운행 손실분 등의 국·시비를 보조받는 마을버스 운영자에, 종합 점수에서 앞선 동양교통이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이에 여수여객은 “평가조작 의혹 제기 후 여수시는 당사에 ‘마을버스 2대를 여수여객과 동양교통이 1대씩 나눠 갖는 방안으로 하면 어떠냐?’는 제안을 몇 차례 했다“고 폭로했다.

 또 “동양교통도 수차 같은 제안을 했으며, 결국 이것은 여수시가 스스로 평가조작을 시인하는 것 아니겠습니까?”라며 “평가조작이 드러나 당사에게 사업권이 돌아갈 상황에 놓이자 2대중 1대는 동양교통에게 내주라는 것 아닙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렇듯 노골적인 동양교통 편들기를 하고 있는 여수시 교통과 이지만, 이는 지난 반세기 동안 지속된 특혜 편파행정의 일부일 뿐, 지금도 여수시는 결코 용납돼서는 안 될 동양교통의 위법행위들을 버젓이 허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여수시 교통과의 이런 도를 넘어선 행정이 가능한 이유는 버스업체의 재정지원금을 쥐고 있는 ‘절대 갑’이어서 가능하다”고 꼬집으면서 “전임시장 때부터 위법 편파행정에 대한 당사와의 다툼이 여러 차례 있었고, 그때마다 재정지원금 지원중단, 늦추기 등의 압박으로 당사를 눌러왔다”며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어 “권오봉 시장 취임 후 교통과장 등이 배석한 당사 대표와의 면담 자리에서 전임 시장 시절 벌어졌던 ‘업체 압박용 돈줄죄기 행태’는 다시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고, 실제 지금까지 그런 일은 없었다. 이번 사태에 권 시장이 관여된 바는 전혀 없음을 밝힌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여수시 관계자는 “마을버스 운영 사업자 선정 과정에 평가조작은 없었다”면서 “심사에서 탈락한 회사의 허위사실을 유포에 강경한 대응을 고심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화정면 섬 주민들의 교통대책으로 시내버스가 임시 운행되고 있다. 그러나 주민들은 큰 길로만 다니는 대형버스 대신 약속대로 25인승의 작은 마을버스가 섬 구석구석까지 운행해주길 바라고 있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