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104회 전국체전’ 13일 개막 ‘역대 최대’

기사승인 2023.10.10  17:15:29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17개 시·도 2만8천여명과 18개국 동포 1천500여명

 제104회 전국체육대회가 오는 13일 오후 5시 20분 목포종합경기장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19일까지 7일간 목포와 전남 전역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이번 대회에선 전국 17개 시·도 2만8천500여 명, 18개국 해외동포 선수단 1천500여 명이 참가해 축구와 육상, 수영, 배드민턴, 펜싱 등 총 49개 종목에서 자웅을 겨룬다.

 제19회 항저우아시안게임 이후 바로 열리는 이번 전국체육대회는 아시안게임에서 맹활약한 선수가 대거 참가해 더욱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전남도는 그동안 우수한 역사·문화자원, 세계적 경쟁력과 가능성을 널리 알리는 무대로 만들기 위해 경기장 준비와 개·폐회식, 손님맞이, 문화예술축제 등 모든 준비를 끝내고 남은 기간 빈틈없이 최종 점검을 하고 있다.

 70개 경기장 중 주경기장인 목포종합경기장과 나주스쿼시 전용경기장, 광양 성황스포츠센터수영장 등 5곳을 신축하고 나머지는 기존 시설을 개보수했다. 경기장 시설 안전점검을 3차례 실시해 안전체전 환경을 구축했다.

 개·폐회식에는 ‘생명의 울림 속으로’라는 대주제로 태고의 전남에서 미래산업의 중심이 되는 모습을 미디어와 접목한 마당놀이와 뮤지컬 형식으로 나타낸다.

   
▲ 제104회 전국체육대회가 오는 13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7일간 전남 전역에서 열린다.

 특히 ‘웅비하라 전남의 땅울림!’이란 주제로 열리는 개회식에서는 전국체육대회 최초로 워터스크린과 분수를 설치해 물을 활용한 연출을 극대화하고, 케이팝(K-POP) 공연도 준비했다.

 또한 1만7천여 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개·폐회식장의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목포종합경기장 인근 임시주차장 15개소 4천410면을 확보했다.

 목포종합경기장과 임시주차장, 각 권역을 잇는 셔틀버스 총 153대를 운행하고 목포종합경기장 인근 시내버스 3개 노선의 종점을 연장 운행한다.

 대회기간 전남을 찾는 선수단과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사전 숙박 예약거부 등 불법적 행태를 근절하고 게시된 숙박요금을 준수하도록 행정지도와 함께 캠페인을 지속해서 펼쳤다.

 숙박예약 플랫폼 ‘여기어때’와 협업해 합리적 가격과 투명한 숙박예약 시스템을 제공한다. 또 남도의 맛과 멋, 정과 인심을 전달하기 위해 음식점 위생과 서비스도 철저하게 점검했다.

 앞서 4천256명의 자원봉사자와 학생·체육단체·자매결연 단체 등 1만6천689명의 도민응원단도 모집했다. 이들은 경기장 및 관광 안내와 환경미화, 교통지원, 급수, 미아보호 등을 도맡아 전남의 훈훈한 정을 전달한다.

   
▲ 전라남도는 10일 도청 만남의 광장에서 제104회 전국체육대회와 제43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성화 합화 및 출발행사를 개최했다.

 문화예술행사도 풍성하다. 개회식 전날 특별기획공연, 체전기간 중 목포 평화광장 일대에서 17개 시·도 문화예술단체 공연과 낭만버스킹, 수묵 패션쇼를 비롯해 남악중앙공원의 가을 낭만음악회 등이 열린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전 도민이 일심단결해 대회 준비를 마무리했다. 많은 인원이 전남을 찾는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빈틈없이 경기를 운영하는 등 정성을 다해 손님을 맞겠다”며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온 국민이 하나 되는 대화합과 감동의 무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발전연구원 분석에 따르면 이번 체전은 전남도내 1천952억 원의 생산 및 부가가치 유발효과, 1천478명의 고용창출, 전국적으로는 2천715억 원의 생산 및 부가가치 유발효과, 1천866명의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