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LG화학 여수공장 ‘DX로 안전·효율’ 확보

기사승인 2024.05.07  17:23:15

공유
default_news_ad1

- 석유화학도 ‘스마트’ 시대···굴뚝 산업은 옛말

- AI기반 디지털 변혁(DX)을 통한 작업 효율성 증대 및 산업재해 감소 -

 LG화학 여수공장이 석유화학 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이용해 비즈니스를 혁신하는 디지털 변혁(DX)을 산업현장에 적극 활용해 작업 효율성 증대 및 산업재해 감소에 앞장 설 계획이다.

 LG화학 여수공장은 최근 ‘플레어 스택 (Flare Stack)’ 공정 이상 감지 시스템을 구축을 통해 작업 효율을 증대했다고 밝혔다.

 배출가스 연소탑이라고도 불리는 플레어 스택은 공정 중 발생하는 폐가스, 액체성분이 매연이 되지 않도록 완전히 연소시킨 뒤에 안전하게 배출하는 처리시설이다.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의 영상분석 기술을 적용한 공정 이상 감지 시스템은 해당 플레어 스택의 불꽃, 그을음 정도를 자체적으로 인식해 이상 상황을 감지하고, 연소에 필요한 산소 투입량을 조정해 잔여 성분이 완전 연소되도록 한다.

 기존 공장 운전원이 수동으로 처리하던 사항을 AI가 자체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생산효율과 안전성을 높인 것이다. LG화학 여수공장은 현재 운용중인 1개 공장과 함께 추가 5개 공장에 대해 올해 상반기 내로 시스템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 고숙련 작업자의 기술에 의존해 진행하던 고위험 작업들도 DX가 대체한다.

 석유화학 공장은 통상 2~4년의 법적 주기로 공장가동을 중지하고 전체 설비에 대한 정비를 실시하는데, 고소·밀폐 작업 등 사고 발생 위험도가 높은 작업들이 수반된다.

 해당 정비 과정에 DX를 적용해 고도 150M의 높은 설비 등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곳을 고성능 드론으로 검사하고, 고압설비 세정·가압 등의 위험작업을 완전 자동화 기계가 수행한다.

   
▲ LG화학 여수공장 직원들이 DX가 적용된 설비를 시찰하고 있다.

 이와 힘께 생산된 제품의 품질을 검사할 때도 DX가 적용된다.

 제품 이물 분석기가 촬영한 이미지를 AI모델이 분류해 실타래, 이색 등의 이물을 자동으로 색출한다. 기존에는 기계가 1차적으로 분류한 이미지를 검사원들이 수동으로 재분류했다.

 그러나 AI 분류 시스템 도입을 통해 검사원 간 편차를 감소시키고 작업 효율성을 증대해 품질 신뢰도를 한층 더 향상시킨다.

 LG화학 여수공장 관계자는 “LG화학 여수공장은 제품 생산부터 설비 유지보수, 품질 검사에 이르기까지 생산라인 전반에 DX를 적용해 스마트 플랜트(Smart Plant)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사람의 신체적·정신적 한계로 발생할 수 있는 휴먼 에러(Human Error) 방지를 통해 작업 안전성 및 생산 효율성을 확보하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