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실내 마스크 ‘착용 권고’ 전환···30일부터

기사승인 2023.01.27  17:19:25

공유
default_news_ad1

- 감염 취약시설·의료기관·대중교통 등은 착용의무 유지

 전라남도는 정부 방침에 따라 1월 30일부터 실내공간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착용 권고’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유행이 분명한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판단된데 따른 것이다. 다만 감염취약시설 중 입소형 시설, 의료기관 및 약국, 대중교통수단 내에서의 착용의무는 그대로 유지된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12월 23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추진방안 발표 이후 평가지표 충족 여부와 해외 상황 검토, 전문가 의견 수렴, 중대본 논의 등을 거쳐 확정됐다.

 하지만 전남도는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이후에도 겨울철 유행 상황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기저질환자,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하거나, 환기가 어려운 실내 환경에 있는 경우 등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강력히 권고하고 있다.

 도는 일부시설을 제외한 실내 마스크 착용이 권고로 조정되더라도, 마스크의 보호효과 및 착용 필요성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며, 법적 의무에서 ‘착용 권고’로 전환되는 것이고 설명했다.

 따라서 코로나19가 안정화 추세로 들어섰더라도, 계속해서 마스크 착용을 포함한 손 씻기, 환기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지속 실천해야 한다.

 이병철 전남도 사회재난과장은 “고령자 등 동절기 추가 접종을 독려하고 안정적인 의료 대응 역량을 유지하는 등 고위험군 보호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민호 편집기자

   
▲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지민호 편집기자 webmaster@newswide.kr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