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수시의회 “해외 연수”···‘따가운 시선’

기사승인 2022.12.16  18:09:29

공유
default_news_ad1

- ‘의정비 인상’에 이어... ‘유명 관광지’ 상당수 포함

- ‘혈세낭비’ 비판···외유성 확인되면 ‘비용 환수 등 제도적 장치’ 마련돼야 -

 코로나19와 고물가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시기임에도 여수시의회 의원들이 해외 연수를 강행하면서 혈세 낭비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여수시의회 3개 상임위원회 시의원 23명과 사무국 직원, 시 공무원 17명은 최근 6일~10일 일정으로 해외 연수를 떠났다.

 기획행정위원회는 12월 14일부터 23일까지 8박10일 일정으로 유럽(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의 미술관 등을 방문해 관광정책 선진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연구할 계획이다.

 환경복지위원회는 12월 15일부터 20일까지 6일간 일정으로 2050탄소중립 정책과 기후변화에 대응한 생물의 다양성 보존과 관리정책을 공유하기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다.

 해양도시건설위원회는 12월 15일부터 21일까지 7일간 일본(도쿄, 오키나와, 후쿠오카)에서 크루즈 산업 동향과 MICE 및 해양치유 시설 운영실태 벤치마킹 등의 활동을 계획했다.

 그런데 해외 우수사례 벤치마킹을 통한 정책개발을 위한다는 이번 해외연수 일정에 방문국의 유명 관광지가 상당수 포함되면서 비판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여수시의회는 최근 2023년 의원 의정비를 ‘7.1% 인상’하면서 경제침체로 힘들어 하는 시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으며, 앞서 지난 9월에는 제8대 의회 첫 의정연수로 2박 3일간 제주도를 다녀왔다.

 여수시의원들의 이번 해외연수에 1억3천만 원의 비용이 드는 것을 두고도, 고물가 시대에 신음하는 시민들을 또 한번 외면했다는 따가운 시선과 혈세 낭비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전직 시의원 A씨는 "침체된 지역경제와 이태원 참사 추모 분위기 속에 추진된 시의원들의 외유성 연수 소식을 접하고, 이를 통제할 실효성 있는 시스템 마련이 필요함을 느꼈다“면서 ”외유성으로 확인되면 비용 환수 등의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 B(학동·58)씨는 “여수시의원들의 선거와 관련한 법적 다툼과 음주 등 숫한 논란에도 제대로 된 사과를 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면서 “지금 시국을 생각하면 밥그릇 챙기기에 이은 해외 연수가 말이 되는 소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고물가와 경제침체,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으로 전남도의회와 순천시의회는 해외 연수 계획을 전면 취소했다. /김형규 기자

   
▲ 여수시의회가 지난 7월 제8대 의회 개원식을 개최하고 시민을 위한 의정활동을 다짐했다.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