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민협, 여수시 “시내버스 공영화” 촉구

기사승인 2022.11.30  17:27:23

공유
default_news_ad1

- ‘재정지원금 매년 증가’···마을버스 공영화부터

 막대한 혈세가 지원되는 여수시 시내버스에 대해 ‘공영제 전환’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사)여수시민협은 30일 논평을 통해 “매년 시 재정을 투입하고 그 규모를 해마다 늘려야 한다면 아예 시에서 버스노선 주도권을 잡는 공영제로 전환하는 게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시민협에 따르면 여수시가 시내버스 3사에 지급하는 재정지원금은 2017년 81억 원, 2018년 100억 원, 2019년 120억 원, 2020년 135억 원, 2021년 125억 원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시민협은 “여수시는 올해만도 200억 원 가까이 재정지원을 하면서 운전원 처우개선에는 전혀 관여를 못할 뿐 아니라 업체들의 재정현황을 제대로 점검하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는 “여수 시내버스는 시가 노선권, 노선 계획권, 운영권을 갖는 공영제가 아니기에, 막대한 돈을 퍼주고도 민간업체가 재정적자라면 그렇게 믿을 수밖에 없는 민영제(준공영제)이기 때문이다”며 대중교통 제도에 대한 문제점을 짚었다.

 그러면서 “어차피 재정을 투입하고 규모를 해마다 늘려야 한다면, 공영제 도입 후 시민들이 받게 될 편익과 혜택에 집중해 마을버스 공영화를 시작으로 시내버스 공영화를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협은 시내버스 운전원 임금과 관련해, 최근 여수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중 박성미 의원에 따르면 ‘10월분 3사(동양교통·오동운수·여수여객) 임금지급 현황’에서 임원들(556만원~780만원)과 사무원, 정비원들은 임금 100%를 다 받았으나, 운전원들만 28%~56%밖에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시내버스 3사가 적자운영을 주장하는 가운데 고통을 고스란히 떠안은 것은 현장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운전원들이라는 것이 밝혀진 것”이라고 꼬집었다.

 시민협은 문제가 있을 때마다 재정지원금을 주며 달래는 것으로는 시내버스 운전원의 처우 개선도, 시민의 삶을 향상 시킬 대중교통 개선도 불가능하다는 것이 명확해지고 있다면서 공영제 도입을 재차 촉구했다. /김형규 기자

   
▲ 사)여수시민협이 시내버스 ‘공영제 전환’을 촉구했다.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