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산단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후 ‘9명 사망’

기사승인 2022.06.24  17:55:23

공유
default_news_ad1

- 광주·전남 첫 중대산업재해 ‘여천NCC 폭발사고’

   
▲ 여수산단 여천NCC 3공장 폭발사고(2월 11일)로 노동자 4명이 숨지는 등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도 불구하고 노후 산단에서 발생한 중대사고로 9명의 노동자가 생명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부터 최근까지 노후 산단 중대사고 사상자는 242명에 달했다. 산단 시설의 노후화로 인해 폭발과 화재사고가 이어지면서 노후 산단이 ‘화약고’가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여수을)이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최근까지 약 5개월 동안 공단이 관리하는 64개 산업단지에서 산업재해, 화재사고, 화학사고, 폭발사고 등의 중대사고가 7건 발생했다.

 특히 해당 7건의 중대사고는 모두 조성 20년 이상된 노후 산단에서만 일어났다. 노후화가 더 많이 진행된 조성 40년 이상 노후 산단에서 중대사고의 대다수인 6건이 발생했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약 5개월간 노후 산단 중대사고로 발생한 사상자 수는 24명이었으며, 이 중 사망자는 9명, 부상자는 15명으로 나타났다.

 20년 이상된 노후 산단의 사망자는 2명, 조성 40년 이상된 노후 산단의 사망자는 7명이었다. 2017년부터 최근까지 6년간 발생한 산단 중대사고로 인한 사상자는 246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 조성 20년 이상된 노후 산단의 사상자가 242명으로 전체의 98.4%를 차지했다. 반면 조성 20년 미만인 산단의 사상자는 4명 뿐이다.

   
▲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중대사고 발생 및 피해현황(22.1.27~6.7) / 자료: 한국산업단지공단.

 조성 20년 이상 노후 산단의 중대사고 사상자 242명 중 사망자는 104명, 부상자는 138명이었다. 노후화가 더 진행된 조성 40년 이상 노후 산단으로 범위를 좁힐 경우 사상자는 179명으로 전체 중대사고 사상자의 72.8%를 차지했다.

 40년 이상 노후 산단에서 발생한 중대사고 사망자는 69명, 부상자는 110명이었다. 실제 노후 산단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조사 역량의 한계로 사망사고, 재산피해 1억 원 이상 사고, 유해화학물질누출사고, 언론 중대보고 사고 등의 중대사고 현황만을 관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김회재 의원은 “산단 시설의 노후화로 인해 폭발과 화재사고가 이어지면서 노후 산단이 ‘화약고’가 되고 있다”며 “노후 국가산단의 안전과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국가산단특별법 제정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더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국가산단에서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인 지난 2월 11일 여천NCC 3공장에서 열교환기 테스트(시험가동) 중 폭발사고가 발생해 노동자 4명이 숨지는 등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는 광주·전남 첫 번째 중대산업재해 사건이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