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일본뇌염 매개 모기’ 올해 첫 출현

기사승인 2022.06.21  17:25:07

공유
default_news_ad1

- 전남보건환경연구원, 피부 노출 최소화 당부

   
▲ 일본뇌염 매개체 ‘작은빨간집모기’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일본뇌염 매개체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최근 완도지역에서 올해 처음 확인됨에 따라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 최소화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지난 4월 부산에서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확인돼 전국에 일본뇌염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일본뇌염 매개체로,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배수로 등에서 서식하며 주로 야간에 사람과 가금에게서 산란을 위해 왕성하게 활동하며 흡혈한다.

 일본뇌염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발열, 구토, 설사 등 증상을 보이고, 어린이의 경우 발작이 나타나기도 한다. 치명률은 20~30%에 이르며 완치되더라도 신경학적, 정신과적 문제가 남는다.

 일본뇌염은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며, 야외 활동 시 긴 바지와 긴소매 옷으로 피부 노출을 줄이고 향수·화장품 사용을 자제해 모기를 유인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전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매년 일본뇌염 유행예측 조사사업을 통해 일본뇌염주의보 및 경보를 발령하고, 매개모기의 발생 시기와 추세를 파악해 환자 발생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모기는 지난해 5만1천475마리를 채집했고, 이 가운데 작은빨간집모기는 2천956마리로 전체의 5.7%를 기록했다.

 임현철 감염병조사1과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매개모기의 번식과 성장이 왕성해지고 있으므로 어린이와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은 곡 예방접종을 하고, 야외활동 시 기피제 사용과 피부 노출 최소화 등 예방수칙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 /지민호 편집기자

지민호 편집기자 webmaster@newswide.kr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