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IA타이거즈, 김민식 1대2 트레이드

기사승인 2022.05.10  17:25:23

공유
default_news_ad1

- KIA-포수 김민식, SSG-투수 김정빈·내야수 임석진

   
▲ KIA 타이거즈가 포수 김민식과 SSG랜더스 투수 김정빈, 내야수 임석진을 맞바꾸는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KIA 타이거즈가 9일 포수 김민식(33)과 SSG랜더스 투수 김정빈(28), 내야수 임석진(25)을 맞바꾸는 1:2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김민식은 우투좌타 포수로 지난 2017년 SK와의 트레이드로 KIA 유니폼을 입었다.

 프로 8시즌 동안 61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0을 기록했으며, 올 시즌에는 22경기에 나와 타율 0.241을 기록 중이다.

 이날 트레이드로 KIA 유니폼을 입게 된 김정빈은 시속 140km대 중반의 빠른 공이 강점으로 꼽힌다. 임석진은 3루와 1루 수비가 가능한 거포 유망주로 평가 받는다.

 좌완 투수 김정빈은 화순고를 졸업하고 지난 2013년 SK에 입단한 뒤 상무야구단(2018~2019년)에서 군 복무를 마쳤으며, 프로 통산 3시즌 동안 65경기에 출전해 1승 2패 1세이브 10홀드, 평균자책점 6.52를 기록했다.

 김정빈 선수는 올 시즌 1군 출장은 없지만 퓨처스리그에서 7경기에 중간계투로 등판해 평균자책점 0.93 2홀드를 기록 중이다.

 우투우타 내야수 임석진은 지난 2016년 SK에 입단한 뒤 프로 통산 1시즌 동안 11경기에 출전해 타율 0.182를 기록했다. 현역으로 군복무를 마쳤다.

 KIA 타이거즈 관계자는 “김정빈과 임석진은 20대의 젊은 선수들로 1군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다고 판단했다”면서 “특히 김정빈은 좌완 불펜이 다소 부족한 팀 실정상 중간 계투진에 힘을 보태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