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수시 ‘공무원도 확진’···“국동청사 폐쇄”

기사승인 2021.05.11  14:39:40

공유
default_news_ad1

- ‘누적 136명’···‘감염경로 불분명’ 역학조사 비상

 여수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유흥업소와 요양병원에 이어 여수시청 공무원까지 확진되면서 여수시 국동임시별관 청사가 폐쇄됐다.

 여수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50대 여수시 공무원이 지난 5일 기침·가래 증상을 보이다 11일 진단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아 여수 136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여수시청 공무원인 여수 136번 확진자의 감염경로가 명확하지 않아 보건당국이 이동경로 등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국동임시별관 청사를 11일 오전 10시부터 12일 오전 9시까지 폐쇄 조치했다. 폐쇄기간은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여수시는 국동임시별관 청사 근무자 확진에 따라 본청과 국동임시별관 청사 내, 진남경기장 입구 무대 앞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 하고 실·과·소 및 읍·면·동 2천300여 전 직원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호프집 아르바이트를 하던 10대 대학생이 확진돼 여수 130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순천 325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동경로는 역학조사 중이다.

 여수 131번 확진자는 6세 어린이로 지난 3일 확진된 어머니(여수 84번)가 순천의료원으로 이송되면서 돌봐 줄 사람이 없어 동반입소 중 11일 확진됐다.

   
▲ 여수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여수 132번 확진자는 90대 요양병원 입원 환자로 여수 122번(요양병원 같은 병실)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며, 자가격리 중 11일 확진됐다.

 산단 근로자인 20대 여수 133번 확진자는 유흥업소 확진자 접촉으로 자가격리 중인 아버지와 접촉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수 134번 확진자는 60대 자영업자이며, 여수 135번 확진자는 50대 요식업 종사자로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동경로 등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또한 여수고용노동지청도 고용센터 여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면서 11일 청사가 임시 폐쇄 되고, 전 직원이 진단 검사를 받았다.

 여수시는 지난 2일부터 유흥업소 관련 31명, 요양병원 관련 14, 마사지 업소 관련 4명, 건설현장 2명, 해외입국자 1명, 기타 확진자 접촉으로 6명 등 5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시는 5월 2일부터 현재까지 1만581명의 검체 검사를 실시했으며, 438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11일 현재 해외입국자 21명 포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36명으로 집계됐다.

 여수시 관계자는 “음식점, 유흥업소 등 모든 사업장에서는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부 관리, 증상확인 및 유증상자 출입제한, 주기적 소독 및 환기 등을 철저하게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