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동 킥보드 ‘시가 공영제로 직영해야’

기사승인 2021.04.28  17:39:27

공유
default_news_ad1

- 송하진 시의원 ‘친환경 교통수단, 제도 보완 필요’

   
▲ 송하진 여수시의원.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는 개인형 이동수단(PM) 일명 전동킥보드의 안전한 이용을 위해 여수시가 공영자전거와 같이 직영으로 운영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여수시의회 송하진 의원은 26일 제210회 임시회 10분 발언을 통해 “친환경 운송수단으로 자리매김한 여수시 공영자전거와 퍼스널모빌리티를 연계한다면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공유킥보드에 대한 새로운 대안이 마련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퍼스널모빌리티를 주도하는 전동킥보드는 이미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각광받고 있기에 지금이라도 이에 대한 제도적 보완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수시 공영자전거 운영과 관련해 공유 전동킥보드 역시 시가 직영으로 운영함으로써 시민의 이동권 확보에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현재 4개의 사설 킥보드 업체가 운영하고 있는 공유킥보드를 공영 체제로 전환해 운영한다면 시민의 안전권 확보에 큰 도움이 되 것이라고 제안했다.

 송 의원은 “전동킥보드의 핵심은 안전이다”면서 “사설 공유 전동킥보드 사업자가 지자체 등록이나 허가 사항이 아니다 보니 안전에 대한 인식은 뒷전이고, 사실상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또한 운행 제한 구역도 없어 사실상 방치 하다시피 하고 있으며,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거나 2명이 동시에 탑승하는 경우도 목격돼 편리를 위해 도입된 공유 킥보드가 오히려 시민의 보행권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 심각한 것은 시민들이 킥보드를 타다가 안전사고를 당해도 보험이나 보상체계가 명확하지 않아 제대로 된 피해보상을 받을 수 없고, 단속 근거가 없어 피해에도 대책이 없다는 점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여수시에는 24곳의 공영자전거 무인대여소가 있는 만큼 시내버스 및 공영자전거와 실시간 확인 가능한 시스템을 운영함으로써 전동킥보드도 시내버스 정류장 인근에 자전거 거치소와 연계해 적은비용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전남교육청은 최근 지역 중·고생 1천500여명을 대상으로 전동킥보드 안전교육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자전거 보험을 확대해 전동킥보드까지 보장될 수 있도록 한다면 시민들이 더욱 안전하게 퍼스널모빌리티를 이용할 수 있고, 안전 사각지대 해소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퍼스널모빌리티는 수원, 성남, 안산, 하남, 과천시가 퍼스널 모빌리티 시범사업 지구 공모에 뛰어드는 등 이미 수도권에서 각 지자체가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여수시도 전남 제1의 도시답게 퍼스널 모빌리티 시범 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관련 조례와 법규, 인프라 구축을 서둘러 탄소배출 절감 및 스마트시티조성에 앞서 나가야 한다.

 송하진 의원은 “제도적 보완을 통해 새로운 택지개발 시 자전거나 킥보드가 운영될 수 있는 전용도로를 만들고, 이용자 교육과 지정 거치대 설치 및 최고 속도를 시속 10km 이내로 제한하는 등 안전한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기울여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오는 5월 13일부터 시행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에 따르면 ‘제2종 원동기장치 자전거 면허’ 이상의 운전면허증 보유자만 개인형 이동수단 운전이 가능하다.

 또 안전모 미착용, 무면허 운전, 승차정원 초과, 도로에서 전동킥보드(PM)를 운전하는 어린이의 보호자 등은 처벌받게 된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