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도 ‘2023년 전국체전’ 준비 ‘착착’

기사승인 2021.04.16  19:27:28

공유
default_news_ad1

- 제104회 전국체전 ‘4개 분야 전문가 그룹’ 출범

   
▲ 2023년 제104회 전국체전 성공개최 전문가 그룹 위촉식.

 2023년 전라남도에서 개최 예정인 전국체전과 전국장애인체전의 성공적 준비를 위한 전문가그룹이 발족했다.

 전남도는 16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전국 공모 과정을 통해 선정된 체전 분야별 전문가 4개 분야 13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하는 등 체전 전문가그룹을 출범했다.

 분야별 위촉 위원은 개·폐회식 분야 차수정 숙명여대 무용과 교수, 안태기 광주대 호텔관광학과 교수, 장진만 오산대 공연축제콘텐츠과 교수, 문화체전 분야 이희승 호남대 호텔경영학과 교수, 이재형 동아방송예술대 교수, 이상훤 한국문화재재단 위원 등이다.

 또 대회홍보 분야 김철호 청주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박병호 카이스트 경영학부 교수, 박용진 청운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경기운영 분야 윤경호 대한체육회 대회운영부 차장, 전선주 대한장애인체육회 체육인지원센터장, 김경환 전라남도체육회 부장, 차성기 전라남도장애인체육회 팀장이 위촉됐다.

 체전 전문가그룹은 개·폐회식과 문화체전, 대회 홍보, 경기 운영 등 4개 분야에서 두 체전의 성공 개최를 위한 연구 및 자문 역할을 한다.

 전남도는 이미 평창동계올림픽,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 부산국제영화제 등 국제규모 행사에서 큰 활약을 해 온 유경험 전문가를 위원으로 위촉한 만큼 체전 주요사항을 수시로 자문하고 의견을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송상락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2023년 전국체전 및 전국장애인체전은 개·폐회식부터 경기운영, 각종 문화행사, 홍보 등 모든 분야에서 전국체전 역사에서 가장 성공한 대회라는 평가를 받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3년 10월 개최 예정인 제104회 전국체전과 제43회 전국장애인체전은 목포를 주 개최지로 도내 22개 시·군 76개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이정일 기자

이정일 기자 webmaster@newswide.kr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