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공룡의 섬 ‘사도~낭도’···‘인도교’ 추진

기사승인 2021.01.08  14:07:12

공유
default_news_ad1

- 여수시, 사도~낭도 ‘인도교 개설 용역’ 발주

   
▲ 공룡의 섬으로 유명한 여수시 화정면 사도와 낭도를 연결하는 인도교 설치 추진을 위한 용약이 발주되면서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공룡의 섬으로 유명한 여수시 화정면 사도와 낭도를 연결하는 인도교 설치가 추진된다.

 여수시는 사도와 낭도를 연결하는 인도교 개설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지난 6일 발주했다고 밝혔다. 용역 기간은 6개월로 업체가 선정되면 8월경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도서지역 주민생활과 웰니스 관광콘텐츠 활성화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사도 낭도 간 인도교 개설이 실행될 수 있을지 발주와 동시에 용역 결과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특히 사도와 낭도를 연결하는 인도교 개설은 2005년도에도 추진됐지만, 문화재청이 공룡화석지 보호구역 경계로부터 500m 이내에 대규모 인공구조물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이유로 2007년 현상변경허가를 불허하면서 공사가 중단된 바 있다.

 당시 전남도는 '섬 관광자원 개발사업' 연구 용역에 따라 사도~낭도 관광 클러스터를 조성키로 하고, 사도∼낭도 간 인도교 가설을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여수시는 2005년 12월 68억 원 규모의 인도교 공사에 착수했으나, 문화재 보호법 위반 등으로 공사가 중단됐으며, 이후 이뤄진 2011년 민간투자 계획도 비슷한 이유로 현상변경허가가 불허된 바 있다.

   
▲ 국내 최대 길이의 공룡 발자국화석 등이 있어 천연기념물 제434호로 지정된 사도와 낭도에 인도교 설치가 추진되고 있다.

 시는 사도∼낭도 인도교를 재추진하면서 현지조사와 주민협의를 통한 최적의 노선 제시와 개발 기본구상 등 인도교 설치 기본계획을 수립해 문화재 현상변경허가를 받을 계획이다.

 사도∼낭도 간 인도교 개설 논의는 지난해 2월 국도77호선 화양~적금 연륙·연도교 개통과 화정면 주민들의 생활불편, 응급상황 등 정주환경 개선을 위해 인도교 개설을 건의하면서 지난해 9월부터 재논의 되기 시작했다.

 시 관계자는 “공사구간이 늘어나더라도 최대한 문화재를 훼손하지 않는 쪽으로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며,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가 조건인 만큼 용역결과에 따라 사업은 백지화될 수도 있다”면서도 “2026여수세계섬박람회에도 든든한 자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공룡화석과 기암괴석으로도 유명한 여수 사도는 국내에서 가장 길다고 알려진 84m의 공룡 보행렬 발자국을 비롯해 4천여 점의 공룡발자국 화석이 천연기념물 제434호로 지정돼 보존가치가 높게 평가받고 있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