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남소방 ‘화재·구조 28만6천회’ 출동

기사승인 2021.01.07  13:55:16

공유
default_news_ad1

- 화재 2천472건, 구조·구급 11만1천135건 등

   
▲ 전남소방은 2020년 한 해 동안 7만7천148명의 환자를 응급처치 후 이송했다.

 전남소방본부가 2020년 한해 소방활동 통계를 분석한 결과 총 57만6천458건의 신고를 접수해 28만6천873건에 대한 현장 활동을 벌인 것으로 나타났다.

 각 분야별 현장 활동은 화재 2천472건을 비롯해 구조 3만5천877건, 구급 7만5천258건, 오인신고·미이송 등 기타 17만3천266건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신고된 총 9천215건의 화재신고 중 실제 화재는 2천472건으로, 사망 22명, 부상 98명 등 인명피해와 함께 291억여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2019년과 비교해 화재는 173건(6.5%), 사상자는 4명(사망 1, 부상 3)이 감소했다. 재산피해는 26억6천만 원이 증가했으며, 공장·창고시설 등 산업시설의 피해가 주요인으로 확인됐다.

 화재 원인으로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1천376건(55.7%)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536건(21.7%), 기계적 요인 241건(9.7%), 원인불명 180건(7.2%), 기타 139건(5.7%) 순이었다.

 구조출동의 경우 지난해 3만5천877건의 구조출동에서 4천275명의 인명을 구조했다. 총 건수 중 자연재해 등 생활안전구조 출동이 1만9천401건, 교통·승강기 사고 등 일반구조 출동은 1만6천476건을 기록했다.

 2019년 대비 출동은 261건, 인명구조는 27명이 증가한 결과로, 주된 요인은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전남소방은 지난해 총 7만5천258건의 구급현장에서 7만7천148명의 환자를 응급처치 후 이송했으며, 구급 상황관리센터를 통해서도 응급처치·의료지도 등 소방안전서비스 3만7천547건을 위급한 도민에게 제공했다.

 이는 2019년과 비교해 구급출동은 2천838건, 이송환자는 6천359명이 줄어 코로나19에 따른 시민들의 대외활동 자제가 소방활동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소방 활동 통계자료를 토대로 부주의 등에 대한 화재예방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효율적인 소방대책을 세워 도민들이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