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수산단 ‘대림산업’···“노동자 사망” 사고

기사승인 2020.07.03  17:37:22

공유
default_news_ad1

- 야간작업 중... 무너진 흙더미에 깔려 참변

   
 

 여수산단 공업지역 일부 녹지해제로 공장 신·증설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대림산업 용성공장 증축현장에서 60대 근로자가 토사에 매몰돼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일 밤 10시30분께 여수산단 대림산업 용성공장에서 야간작업을 하던 노동자 A(61)씨가 무너진 흙더미에 깔려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이날 변을 당한 A씨는 대림산업 하청업체 소속 일용직 노동자로, 공사 현장의 H빔 구조물 설치 작업 중 축대 흙더미가 무너지면서 깊이 2m 가량의 구덩이에 묻힌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119구조대에 의해 응급처치 후 여천제일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A씨는 숨졌다.

 경찰은 대림산업 관계자와 하청업체를 상대로 야간작업 겨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