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염물질 배출량 조작”···“LG·한화” 비난

기사승인 2019.04.18  13:37:30

공유
default_news_ad1

- 의회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반사회적 범죄’

 여수산단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기업들의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과 발암물질 불법 배출 사실이 알려지면서 여수 지역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환경부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17일 대기오염물질 측정 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인 먼지·황산화물 등을 속여서 배출한 여수산단 기업들을 무더기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여수산단 ㈜엘지화학 여수화치공장, 한화케미칼(주) 여수1·2·3공장, ㈜에스엔엔씨, 대한시멘트(주) 광양태인공장, (유)남해환경, ㈜쌍우아스콘 등 6곳이 측정 대행업체와 짜고 먼지·황산화물 등의 배출농도 측정값을 축소·조작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이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여수시의회 산단특위는 성명을 내고 “환경부가 발표한 ‘측정치 조작 대기오염 불법배출 기업 무더기 적발’ 사실에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행정당국에 실태파악과 처분, 재발 방지대책을 강력히 주문했다.

 특히 “여수산단을 대표하는 기업인 LG화학은 1군 발암물질인 염화비닐의 기준치를 무려 173배나 초과해 배출하고도 이를 감춰온 사실이 알려져 시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에 적발된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산단 대기업들의 행위를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반사회적 범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 여수국가산단 LG화학 여수공장.

 산단특위는 “우리 시민들이 이들 업체의 불법 배출로 수십 종의 대기오염물질을 수년간 흡입하고 살아왔다”면서 “이들 기업들은 여수 시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오랫동안 갉아먹으면서 기업 이익 올리기에만 혈안이 돼 불법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또한 “산단 지도·관리권을 갖는 전남도 등 행정당국은 수년간 조작을 일삼아 온 측정대행업체의 등록을 즉각 취소하고, 배출사업장에 대해서는 시설의 폐쇄나 조업정지 처분을 단행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환경부는 이번 사태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입은 여수시민들을 위해 여수산단에 대한 특별종합대책을 수립·시행하고, 제도개선 등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할 것”과 “여수산단 환경관리 감독권한을 여수시로 이관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이와 함께 “여수산단을 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해 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상시 감시할 수 있도록 드론과 이동측정차량을 배치해 실시간 단속하는 등 시스템을 구축하고, 굴뚝자동측정기기 부착을 의무화할 것”을 요구했다.

 산단특위는 LG화학과 한화케미칼은 여수시민들에게 고개 숙여 사죄하고 이번 사태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LG화학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관련 생산시설을 폐쇄키로, 또 한화케미칼 공모 부분에 대해 담당자가 부인하고 있고 어떤 증거도 나오지 않아 검찰 조사에서 소명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규 기자

김형규 기자 105khk@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와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